• 학회 행사
  • 보도자료
  • 회원 소식
  • Q&A
HOME - 공지사항 - 보도자료
 
원희룡 "지난 10년 제주 급성장→안전에 많은 요인 발생"
관리자
작성일 : 18-10-18 13:42  조회 : 29회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6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진행된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지난 10년 사이에 제주는 급성장과 함께 안전에 대한 많은 요인이 생겼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그러면서 "자치경찰과 국가경찰의 이양 부분에서 기능과 인원, 업무여건, 시스템 등이 획기적으로 강화되도록 조직과 기구 개편 수준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지역의 안전과 치안 문제는 청정 제주와 같은 우선순위를 두고 대응해 ‘안전 제주’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같은 원 지사의 발언은 주간정책 조정회의 ‘5대 강력범죄 예방 종합점검 및 총력 대응방안’에 대한 토론을 주재하며 밝혔다. 

그는 "청정은 제주의 매력에 대한 외형 이미지이고, 안전에 대한 부분은 자연 재해에 대한 대비를 하듯 국가 경찰, 자치경찰, 소방, 교육청 등 치안 유관기관과 치안협의회를 통해 도민들에게 와 닿도록 집중적으로 분야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이어 "외국인 범죄나 불법 체류자 부분도 안전 사각 지대가 큰 부분"이라며 "공항, 항만이나 출입 등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관리를 하고 있지만 인원이나 예산 부족으로 인한 사각 지대가 발생하는 만큼 외국인 전담 부서 도입도 검토할 때가 아닌가 생각 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성 범죄 대책에 대한 내실화를 당부하며 "새롭게 신설된 성평등정책관에서 종합적인 기획과 조정역할을 통해 성범죄 부분의 예방을 위한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미 가동하는 안전 체계에 대한 점검, 범죄 발생 분야에서의 실제 현황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공유, 대책 논의 등을 정례적으로 개최해 전 부서와 함께 도민 안전에 대한 우선순위와 빈도를 끌어올려 상시적인 협력 체계를 운영할 것"도 당부했다.

토론에서는 민간의 기능을 활성화하는 방안 또한 거론됐다.

원 지사는 "도 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자율 방범대 등 지역치안 문제 해결을 위한 민간과의 협업 부분에서도 새로운 모델 마련이 필요하다"며 "제주지역에서 젊은 여성이 야간에 다녀도 범죄걱정을 하지 않는 이미지로 가야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범죄 다발 지역과 안전 취약지구를 지정해 순찰을 강화하고 가로등, CCTV, 범죄예방 환경개선 디자인(CPTED), 화장실 비상벨 도입 등과 함께 자동차를 이용한 블랙박스 혹은 사물 인터넷을 이용한 원격 방범 시스템 등을 예로 들고 안전 감시 장치에 대한 연구와 창업 유도, 민간과의 협업 등"을 주문했다. 

이밖에도 이날 토론을 통해 제주도내 5대 강력범죄를 분석하고 범죄예방 종합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제주여행 지킴이 단말기 변경 및 확대 ▲외국인 노동자 고용관리·지원 ▲범죄 취약지 환경 개선 ▲버스·택시 안심귀가 서비스 운영 ▲폭력 예방 ▲안심 무인택배 시스템 도입 등 각 부서별 대응방안이 공유됐다. 

출처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07182

기자 고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