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회 행사
  • 보도자료
  • 회원 소식
  • Q&A
HOME - 공지사항 - 보도자료
 
심야 흉악범죄 기승 알바 구인난 속앓이
관리자
작성일 : 19-02-20 15:13  조회 : 116회 

심야에 발생하는 각종 흉악범죄로 인해 알바생은 범죄에 대한 두려움에 떨고 업주들은 심야 알바 구인난에 허덕이고 있다.

최근 PC방 아르바이트생이 변을 당한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이후 도내에서도 심야시간 아르바이트 기피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

군산의 한 편의점에서 심야 근무를 담당하고 있는 김모씨(56·여) 씨는 “만취한 손님들이 들어와서 위압적으로 말을 걸고 계속 같은 말을 반복하는 등 무섭지만 폭력적으로 변할까 무서워 끊임없이 말을 받아줘야 했다"고 말했다.

전주에서 편의점 알바를 하고 있는 최모씨(26) 씨는 "술집이 많은 번화가라 밤 사이 취객들이 많이 온다. 특히 술에 취해 모자를 눌러 쓴 사람들이 오면 덜컥 겁이 난다.

갑자기 때리지 않을까 두려움이 많다"면서 “부모님이 걱정되는 마음에 호신용 무기를 사줘서 밤 근무할 때 계산대 밑에 두고 있다”고 호소했다.

전주 중화산동 소재 편의점 업주 전모씨(55)는 "알바 구인 사이트에 밤 12시부터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근무할 지원자를 찾고 있지만 전화 한통이 없다"면서 "비상벨도 있고 시급도 더 줄 계획이지만, 막연한 두려움에 알바를 꺼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주 송천동에서 PC방을 운영하고 있는 조모씨(38)는 "최근 흉악 범죄로 야간 알바를 구하기가 하늘에 별 따기다"며 "부득이 낮 시간을 알바생에게 맡기고 심야에는 아내와 번갈아 가며 카운터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알바노조 편의점 모임이 지난해 전·현직 편의점 노동자 4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태조사에서 손님에게 폭언·폭행을 경험한 알바생은 전체의 54.5%에 달했다.

근무 형태별로는(복수 응답 허용) 야간 근무자가 62.6%, 주간 근무자가 49.8%로 집계됐다.

'폭행 경험률'로 범위를 좁히면 야간 근무자 12.2%, 주간 근무자 6.0%씩이었다.

업주들도 야간 알바 기피 현상으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도내 법조계 관계자는 "소방비상구처럼 알바생의 안전을 위해 급하게 피할 수 있는 장소나 노동자를 위한 셉테드(CPTED·범죄예방 환경설계) 도입이 의무화돼야 한다"며 "지방자치단체와 경찰, 업주 등이 협력해서 실제로 도움이 될 만한 야간 긴급신고 시스템 등을 도입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야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금태섭(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16명 국회의원은 '야간알바 4법'을 발의했다.

법안은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도시·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 ▲재난·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 ▲가맹사업거래 공정화법 개정안 등이다.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PC방과 편의점 등 사업주가 근로자 신변보호를 위한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근로자가 야간에 예측하지 못한 공격을 당할 경우 버튼을 통한 신고가 가능하도록 한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또한 또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은 도시개발과 주거환경 사업 등에 범죄예방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는 근거를 뒀고, 재난안전관리 기본법 및 가맹사업거래 공정화법 개정안은 주민안전보험과 프랜차이즈 근로자보험 가입을 권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출처 http://www.jj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65393#092a

기자  윤홍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