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회 행사
  • 보도자료
  • 회원 소식
  • Q&A
HOME - 공지사항 - 보도자료
 
범죄예방에 지역사회가 적극 대응해야 하는 까닭
관리자
작성일 : 19-07-09 16:46  조회 : 3,549회 
범죄예방 건축설계기법이 각광 받고 있다. 도시시설 설계 단계부터 범죄예방 환경으로 조성하는 개념이다. 예컨대 빈집 철거, 쓰레기 청소, 공터 텃밭 조성, 골목 벽화그리기, 가로등 설치 등 몇가지 환경만 조성해줘도 범죄로부터의 주민안전 체감도가 획기적으로 달라진다. 국내·외 여러 도시에서 도입하고 있는 셉테드(CPTED·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범죄예방설계)의 개념이 낯설지 않다.

대전시의 안전브랜드(도심으로 돌아온 등대) 사업이 이를 함축적으로 말해준다. 원도심 골목의 슬럼화로 떠났던 사람들이 도심의 등대를 통해 어둠을 밝히고 안전한 골목길로 다시 되돌아온다는 콘셉트다. 안전, 희망, 낭만을 키워드로 삼고 있다. 지속가능한 범죄예방에 방점이 찍혔다. 대전시는 10년 간 70곳에 사업비 270억원을 들여 안전브랜드 사업을 펼칠 계획이라고 한다. 그러잖아도 대전시의 생활안전지수 범죄분야는 2016년 3등급이던 것이 2017·2018년엔 4등급으로 하락했다. 범죄 취약 도시로 지목되고 있다.
셉테드 효과는 대전에서도 거듭 확인되고 있다. 슬럼화지역으로 꼽히는 대전시 유천동 일대에서 2014년 11월부터 두 달간 환경 정비 사업을 시행한 결과, 주민 만족도와 범죄안전 체감도가 각각 오른 것으로 나왔다. 2017년 대화동 어린이 공원에 셉테드 기법과 유니버설 디자인(남녀노소 불문하고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디자인)을 적용한 결과 범죄율이 78% 줄어들었다고 한다. 범죄예방 및 취약지역 개선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읽을 수 있다.
도시 경쟁력은 범죄 및 재해로부터의 안전성에 달려 있다. 경제적·사회적 여건 변화에 따라 묻지마 범죄 등 갖가지 흉악범죄가 설치고 있다. 그런 사회에서는 쾌적한 시민의 삶을 말할 수 없다. 지역공동체의 선제적 대응력이 긴요한 시점이다. 범죄 유발 요인을 사전 차단하는 적극적인 개념으로서의 도시환경시스템에도 주목해야 한다. 정부 역할만으론 부족하다. 지자체와 경찰, 학교, 가정, 단체 등 지역사회의 유기적인 협업에 성패가 달렸다.

출처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